gabiadesign | 전시
28015
single,single-post,postid-28015,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단추 포스터

전시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전시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단추 포스터

기간: 2017.5.30 – 8.15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1차로 관람했던 <아라비아의 길:사우디아라비아의 역사와 문화>전시에 이어서 특별전시실에서 진행 중인 전시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전시를 관람했습니다. 이 특별전시는 프랑스 장식예술박물관과 함께한 특별 전시회로 프랑스의 18세기에서 20세기까지의 ‘단추’를 중심으로 의복, 회화, 판화, 서적, 사진, 공예 등 1,800여 건의 전시품을 선보이는 전시였습니다. 그저 옷을 입기 위해 사용 될 거라고 생각했던 ‘단추’가 사실은 프랑스의 역사와 문화를 생생하게 반영되고 있다는 것을 전시에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시되어있는 다양한 소재와 기법으로 만들어진 단추들은 한번도 생각하지 못했던 새로운 관점에서 역사, 문화, 사회를 바라보게 해줬습니다. 한 가지 더, 단추 전시회를 관람하기전에 흥미로웠던 점은 이 전시회에 사용된 모든 단추들이 단추 수집가인 로익 알리오 한 사람의 단추 수집품이라는 점입니다.

 

전시는 크지 않지만 알찬 5가지 섹션으로 이루어져있었습니다.

프롤로그 : 이미지로 본 프랑스 근현대 복식
18세기: 단추의 황금기
19세기: 시대의 규범이 된 단추
20세기: 예술과 단추
에필로그: 인생의 단추

 

1)프롤로그 : 이미지로 본 프랑스 근현대 복식

옷을 입는다는 것은 개인의 행위에서 그치지 않고, 넓게는 사회 제도, 규범, 가치를 반영하기도 합니다. 복식 문화를 살펴봄으로서 한 시대의 여러 의미를 되짚어 볼 수 있습니다. ‘단추’를 장식으로 살펴보게 하고, 입는 사람들의 사회적 지위와 역할, 그리고 한 시대에서 추구했던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가 단추에 담겨있습니다.

단추7

 

2)18세기: 단추의 황금기

18세기 프랑스는 절대 왕정에서 시민혁명으로 이어지는 격변의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를 복식 문화에서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단추’는 이러한 것들을 더욱 두드러지게 보여줍니다. 프랑스에서 18세기는 ‘단추의 황금기’라고 불릴 만큼 여러 종류의 단추가 만들어진 시기입니다.
세밀화 단추: 초상화, 장르화, 풍자화 등이 들어가있는 단추
뷔퐁 단추: 광물, 식물, 곤충 등을 담은 단추
그 외에 상징적인 문구를 넣은 단추나 프랑스 혁명이나 노예 해방 등 신념과 시대상을 반영한 단추까지 여러가지 의미를 담은 단추들이 존재해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단추들을 제작하기위해 다양한 소재, 문양, 제작 기술 등이 사용되었습니다. 이렇듯 18세기는 단추의 황금기였고, 개인과 사회를 담아내는 작은 세계였습니다.

 

단추1

프라고나르 양식의 여성 초상 / 1760년 경 / 종이에 구아슈, 후면에 금박가공한 유리 틀

 

단추2

보석 단추 / 18세기 / 스트라스(인조 다이아몬드), 금, 은, 크리스탈, 놋쇠

 

단추3

수수께끼 단추 / 18세기 말 / 자개

 

3)19세기: 시대의 규범이 된 단추

19세기 프랑스 내부에서는 산업화, 도시화가 일어나고, 외부로는 제국주의의 각축이라는 대격변의 시기를 맞이합니다. 19세기의 단추들을 살펴보면 이와같은 프랑스의 사회 분위기를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단추는 군복과 같은 제복의 상징으로 집단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역할로 사용 되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규격화, 기계화된 산업화의 결과물로 보여지기도 했습니다. 또 19세기를 휩쓴 댄디즘이나 아르누보와 같은 새로운 문화 양상의 주요 표현 수단이 되었습니다.

단추4

단추 견본판 / 19세기 말-20세기 초 / 마분지, 나전, 스트라스(인조 다이아몬드), 금속, 유약, 비단, 새틴

 

4) 20세기: 예술과 단추

두 차례의 세계 대전 이후, 사회 전반은 많은 것이 바뀌었습니다. 여성들의 사회 참여가 활발해졌고, 수백 년 이상 여성의 신체를 억압하던 의복이 새로운 형태로 등장했습니다. 남성의 의복은 실용적이고 단순한 디자인으로 변했습니다. 이렇게 현대적인 의복 디자인이 등장하면서 단추는 실루엣을 살리거나 옷의 균형을 잡아주는 기능적인 구성 요소로 변화했습니다. 또 한편으로 예술가와 디자이너들은 단추를 예술적인 요소로 생각하며 다양한 예술성을 반영한 단추를 제작합니다.

 

단추5

색 단추 / 1920년경 / 셀룰로이드, 갤러리스, 금속, 나무

 

단추6

상의 / 엘자 스키아파렐리 1937년 여름 컬렉션 / <듀베틴> 모직, 채색한 호도이드 나비 단추

 

5) 에필로그: 인생의 단추

전시의 마지막인 에필로그는 단추 수집가인 로익 알리오의 단추 수집: A부터 Z까지 라는 주제로 단추에 대해 이야기 해보는 것으로 끝이 났습니다.

단추8

 

전시를 보기 전에는 단추로 어떤 내용을 보여줄 수 있을까 상상이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전시를 보고나니 프랑스 복식뿐만 아니라 프랑스 역사에서 단추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전혀 생각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관점에서 단추를 바라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흥미로웠던 전시였습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전시장 내부 촬영이 일절 되지 않는다는 점이었습니다. 내부 촬영이 허가 되지 않은 만큼 카달로그에서 좀 더 자세한 정보를 담아주면 좋았을텐데 기존 카달로그와 비슷한 정도의 정보와 사진만 가지고 있어서 아쉬웠네요.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인터넷에서 정보를 찾기 보다 직접 방문해서 전시를 관람하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출처
https://unbutton.modoo.at/
© Photo Les Arts Décoratifs, Paris

 
 

Author.

공룡 / Gabia UI Designer

No Comments

Post a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