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iadesign | 베니스비엔날레 2017
29502
single,single-post,postid-29502,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biennale001

베니스비엔날레 2017

1895년 이탈리아 국왕 부처의 제 25회 결혼기념일을 맞아 베니스 시가 창설한 미술전시회로 2년에 한번씩 열린다.

biennale001

 

​‘Viva Arte Viva’라는 주제로 열린 베니스 비엔날레의 전시는 크게 참가 국가관으로

구성된 쟈르디니(Giardini) 전시와 본 전시 형태의 아르세날레(Arsenale)전시로 나뉘어져 있다.

2017년, 전시 총감독을 맡은 크리스틴 마셀(Christine Marcel, 1969~)은 ‘혼란한 사회에서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것이 예술의 진정한 역할’임을 전시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한다.

 

biennale002

biennale003

biennale005

biennale006

biennale004

biennale007

biennale008

biennale009

biennale036

미셀 블레지 (michel blazy) “collection de chaussures”

베니스 예술 비엔날레를 위해 신발 운동화를 화분으로 다시 사용하는 환경 미술을 제안했다.  전시실 한 방이 흙이 가득 찬 신발 화분으로 꾸며져 있다.

biennale045

biennale037

biennale056

biennale013

브라질 작가 에르네스투 네토(Ernesto Neto 1964년~) “A Sacred Place”

작품을 보는 걸 넘어 만지고, 냄새 맡고, 눕고, 작품 위로 걸어 다닐 수 있게 하는 관람객 참여형 작품이다.

biennale015

biennale014

biennale026

한국 작가 이수경의 “Translated Vase(번역된 도자기)”

깨진 도자기 조각들을 이어 붙여 실패나 오류로부터의 재탄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시련과 역경을 딛고 더 성숙해지는 아름다운 삶에 대한 은유라는 평을 받고 있다.

 

biennale025

 

biennale030

아르헨티나 작가 클라우디아 퐁트의 “Horse problem”

biennale031

DSC03652

이탈리아 전시관 Roberto Cuoghi의 “Imitazione di Cristo”

biennale022

 

biennale023

biennale016

예술 우선주의 라는 기획의도에 맞게 자연으로의 회귀, 인간성 회복, 전통의 보존 등에 대한 전시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그에 부합되는 작품중 하나인,

미국 작가 쉴라 힉스 (Sheila Hicks)의 “Escalade Beyond Chromatic Lands”

알록달록 색의 거대한 실뭉치들을 설치했다.

 

biennale018

biennale017

biennale019

biennale020

biennale021

biennale011

biennale010

biennale012

biennale035

biennale049

 

biennale041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조각가 로렌조 퀸(Lorenzo Quinn)의 “support”

로렌조 퀸이 베니스 비엔날레를 기념하기 위해 제작한 설치 미술이다.
건물을 받치고 있는 듯한 거대한 두 손은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역사적인 도시인 베네치아가 물에 잠길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려고 만들 것이라고 한다.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은 귀중한 것뿐이다. 그것은 결합된 인간의 힘이 만들어낸 위대하고 존경스러운 작품이며, 한 사람의 군주만이 아니라 한 민족이 함께 건설한 훌륭한 기념비인 것이다.

그래서 설혹 그들의 갯벌이 점차 매워져 사악한 기운이 늪 위를 감돌고 그들의 상업정신이 위축되거나 그들의 권세가 땅에 떨어지는 일이 생긴다 할지라도, 이 공화국의 위대한 기초와 본질은 한 순간이라도 그것을 관찰하는 사람의 외경심을 손상시키지 않을 것이다.”

 

-괴테, 베네치아 여행에서-

 

 

 

Author.

라라라 / Gabia UI Designer

No Comments

Post a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