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iadesign | [전시] 디 아트 오브 더 브릭
30119
single,single-post,postid-30119,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00000000000000

[전시] 디 아트 오브 더 브릭

000

– 장소 : 아라아트센터 (인사동)
– 전시기간: 2017.10.05 ~ 2018.03.04
– 운영시간 : 11:00AM – 8:00PM
*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 휴관 / 매월 마지막 주 월요일 (2/26) / 설날 당일 휴무 (2/16)

– 관람 요금
성인 13,000원 >> 10,400원 (20%할인)

CNN이 선정한 꼭 봐야 하는 10개의 전시회 중 하나인 네이선 사와야의 디 아트 오브 더 브릭 (The Art of the Brick)전시를 다녀왔습니다.
이 전시회에서 약 100만개의 LEGO 브릭을 활용하여 제작한 총 100여 점의 예술 작품이 전시되었습니다.

02
들어가자마자 작가의 간단한 인터뷰와 전시 소개 영상이 나오면서 시작이 됩니다.

04
첫번째 섹션은 아티스트의 작업실입니다.
이곳은 네이선 사와야가 본인의 작업실을 보여 드리고 싶어서 만든 전시장입니다. 물론, 사와야의 집 선반 위에 있는 수백 만개의 레고 조각 들은 여기 없지만, 그가 작품을 만드는 과정이 어떠한 것인지는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07

워홀

앤디 워홀 아티스트의 초상화입니다.
팝아트의 개척자 중 하나이고 네이션 사와야와 마찬가지로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가인 그를 기리고 싶어 이 작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08 09YELLOW (엘로우)

하나의 섹션에 한작품만 … 메인 이미지에도 사용되었듯 네이선 사와야 작품중에 가장 유명한 작품입니다.
왜일까요? 어쩌면 어른들은 세상을 향해 자기 마음을 열 때 느껴지는 카타르시스가 무척 가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10 11

세번째 섹션은 공룡관입니다.

네이션 사와야의 대형작품 중 하나로, 티라노 사우루스 뼈대를 만든 것입니다.
이 작품은 여름 내내 만들었고 8만개가 넘는 레고브릭을 사용했습니다.
사와야는 이 작품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는 자신의 첫 단독 전시회에서, 미술관에 가보지 않았던 수많은 아이들이 정작 자신의 현대미술전에 온 것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는 아이들에게 무언가 보답해 주고 싶었고, ‘아이들이 뭘 좋아할까?라는 고민끝네 공룡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12

네번째 섹션은 휴먼컨디션입니다.

이곳은 ‘변형’, ‘변태’와 관련된 작품들이 모여있습니다.
네이션 사와야는 살면서 많은 과도기를 거처왔고, 그 과정에서 겪은 변화들이 그의 작품에 반영되어 있습니다.
제일먼저 사물의 형태는 만드는 방법에 집중했고 그 다음은 사람의 형상을 레고로 만드는것을 터특한 다음은 어떻게 감정을 그 안에 담아낼 것인가에 연구했으며, 그는 사람들에게 이전에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것을 보여주고 싶었으며, 그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무엇인가를 경험하게 해주고 싶었던 것입니다.

13

MY BOY (나의 아이)

이 조각은 어떤 부모로부터 들었던 슬픈 이야기에 영감을 받아 만든것입니다.
14

22

HANDS(손)

엘로우 다음으로 유명한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 작품은 말 그대로 그의 악몽을 표현한 것입니다.
손은 그에게 가장 중요한 도구입니다. 손이 없다면 작품활동을 할수 없기에 몸을 잃는다는 생각을 할때면 몸서리치게 두렵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16

MASK (가면)

18

SKULLS (해골)

19

GREY / GREEN MIRROR

20

EVERLASTING (영원)

영원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에서 네이션 사와야는 뭔가 다른 종류의 신체 형태를 탐구합니다.
누가 보아도 중년에 접어든, 결코 전성기에 있지 않은 한 커플의 조각상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커플은 많은것을 겪었음에도 아직 서로의 손을 맞잡고 있고 서로 깊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25

26

이밖에도 뭉크 , 클림트의 키스, 모나리자,  뒤샹의 샘 등등 유명 예술가들의 대표작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네이션 사와야는 스케치는… 좀… 그림 그리는 능력보다는 공간지각력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너무 무겁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가볍지도 않은 느낌의 전시회였습니다.

 

 

Author.

라라라 / Gabia UI Designer

No Comments

Post a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