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iadesign | 가비아 캐릭터 프로젝트- 아무때나 6주차
3040
single,single-post,postid-3040,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DSC01418

가비아 캐릭터 프로젝트- 아무때나 6주차

안녕하세요! 가비아 디자인실입니다.

비가와도, 날씨가 추워져도 멈추지 않는 ‘아무때나’ 여섯번째 시간입니다.

디자이너분들의 생각! 바로 살펴보겠습니다.

DSC01414

드디어 ‘아무’와 사람이 동일시되는 물아일체의 경지에 이르셨습니다.

한가로운 카페에서 추위를 녹이며 차 한잔을 할때 문득 주변 사람들이 ‘아무’가 된 기분을 표현 한 작품입니다.

DSC01415

등고선 시리즈는 계속 됩니다. 등고선을 이용한 작품과, 액체의 흐물거림과 아무의 생김새를 연결시킨 작품입니다.

등고선을 이용한 작품이 조만간 나올거 같습니다!! (압박입니다.)

DSC01416

우선 말씀드리자면, 주말에 시간이 촉박했습니다. ㅠㅠ

‘아무’가 소인국에서 거대한 존재로 비춰지는 모습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소인국 사람들은 관심을 보이지만 정작 ‘아무’는 별 관심이 없는 그런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DSC01417

 ‘아무’의 형태적인 의미를 찾는 과정은 계속 됩니다

DSC01418

드디어 이번주 가장 주목을 받은 작품입니다.

너무 대충그린거 아니냐, 출근하면서 그렸냐, 노가리가 왠말이냐..갖은 추측이 난무한 작품이었지만 왼손으로 아무를 표현했다는 아주 깊은 뜻(?)이 있었습니다.

DSC01419

프리뷰때 설명을 듣지 못한 작품입니다. 어렵습니다.

포근한 느낌의 종이를 사용한것이 독특한 작품입니다. 붕어빵은 덤인거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이번주 ‘아무때나’리뷰 시간은 작은 반성을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다음주에는 보다 알찬 작품으로 리뷰를 맞이하길 기대합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