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iadesign | Good-bye Google+ (구글 플러스)
33373
single,single-post,postid-33373,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20190401

Good-bye Google+ (구글 플러스)

많은 서비스가 구글로 통하는 현재,

혹시 주변에 구글의 SNS, Google+(구글플러스)를 사용하는 분이 있나요?

정확히 이제는 ‘사용하셨던 분이 있나요? ‘ 라는 질문이 맞을 것 같습니다.

.

이용하셨던 분 또는 관심있었던 분이 있다면 아타깝지만

구글플러스가  2019년 4월 2일을 기점으로 개인용 Google+ 서비스를 종료합니다.

2018년 말 발표된 예상 서비스 종료일보다 4개월 앞당겨진 결과입니다.

.

111_3

.

.

 왜 구글플러스가 종료될까?

공식적인 이유로는 구글플러스팀은 일반 개인 사용자용 구글플러스는 기대에 부합하지 못했고 유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있다고 합니다.

구글의 벤 스미스 부사장이 게시한 글에 따르면 구글플러스의 개인용 버전의 사용률과 참여율이 낮았으며,

구글플러스 사용자의 90%는 플랫폼에 5초 이하로 머문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후 구글은 새로운 기업용 특수 기능에 집중하기 위해 개인용 구글플러스를 종료하게 되었습니다.

서비스가 기대에 부합하지 못한 이유에는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그 중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몇가지 이유를 적어보았습니다.

.

1 – 비슷한 UI, 비슷한 사용성

구글플러스는 2011년 6월 페이스북의 경쟁상대로 출시된 SNS입니다.

서비스 초반 자사의 Gmail, 유튜브 유저들을 앞세워 초반 이용자수를 늘리는 전략을 시도했었죠.

페이스북과 구별되는 점으로는 단순한 친구(팔로우-팔로워) 개념과 달리 ‘서클’이라는 일종의 그룹단위 친구 관리를 통해서

특정 그룹에 속한 사람들에게만 SNS 내용을 공개할 수 있 있었습니다.

또한 크롬브러우저 플러그인을 통해서 어떤 사이트에 있던지 편하게 좋아요를 누르고 스크랩 할 수 있는 접근의 편이성을 도왔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점을 제외하고는 결국 페이스북과 여타 SNS와 비슷한 점이 많았고,

굳이 페이스북에서 구글플러스로 갈아타지 않아도 된다는 결론이 나오게되었습니다.

111_2

[구글플러스]

.

111_1

[페이스북]

.

.

2 – 개인정보 유출 사태

SNS 유저들에게 가장 예민한 이슈 중 하나는 개인정보 유출일 것입니다.

저 역시 구글의 기술력을 믿고 이 부분에 대하서 많은 신뢰가 있었지만,

2015년 구글플러스 api를 통해 개인정보유출 버그가 발견되었습니다.

이 버그를 이용해 외부 앱 개발자가 구글플러스 이용자의 프로필 정보에 접근할 수 있었고,

최대 50만여개에 이르는 구글플러스 이용자 계정에 영향이 이었을 것으로 확인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와 더불어 실제 사용성에 있어서도 많은 스팸 콘텐츠들이 피드되며 많은 불편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

.

그럼 기존 사용자 어떻게 되나요?

법적인 이유로 보유해야하는 콘텐츠 이외의 모든 콘텐츠는 삭제됩니다. 앨범 보관함, 사진 및 동영상도 모두 삭제됩니다.

단 구글 포토에 백업된 사진과 비디오는 삭제되지 않습니다.

서비스 종료 전, 다음 설명을 참고하여 모든 구글플러스 데이터를 다운로드하고 저장할 수 있습니다.

https://support.google.com/plus/answer/1045788

.

또한 사이트 및 앱에  구글플러스 API를 통해 로그인 서비스를 이용한 경우

Google 로그인 버튼으로 변경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

.

이후  Google+(구글플러스)는 어떻게 되나요?

개인용 구글 플러스는 완전히 서비스가 종료되지만, G Suite(G스위트)를 통한 그룹형 SNS는 유지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G스위트는 구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한 웹애플리케이션 형태로 제공되는 생산성 소프트웨어입니다.

G메일과 구글드라이브를 포함한 오피스 SW와 협업퉁을 통합해 쓸 수 있습니다.

구글플러스는 이러한 G Suite 내부 상품에 포함되어 있으며, 그룹 내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제공하는 서비스로

다듬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

더불어 구글은 올해 초 G스위트의 가격 인상을 예고했습니다.

5인 규모 소기업이 G스위트를 쓰고 있었다면 사용료는 연간 300달러에서 360달러로 늘어나며,

100명 규모 중견기업이라면 G스위트 사용료가 연간 1만2천달러에서 1만4천400달러로 오른다고합니다.

G 스위트의 가격변동은 서비스 출시이래 처음 있는 일이며, 정책 변경은 4월 2일 구글플러스 종료일과 동일합니다.

.

.

Google+(구글플러스)를 떠나보내며..

초반 구글플러스를 통해 해외 많은 블로거들의 아티클을 읽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저 역시 구글 보다는 여타 다른 SNS를 여전히 이용했고, 기존 서비스에 집중하였습니다.

구글 글라스의 실패 이후 아무리 천하의 구글이라도 이렇게 접는 서비스들이 있다는 것이 신기하면서

그 만큼 급변하는 IT서비스에서 살아남기란 힘들다는 것을 느낍니다.

또 다른 구글의 새로운 서비스를 기다리며 구글플러스의 계정을 삭제하려고 합니다.ㅠㅠ!

 
 

 

Author.

이소 / Gabia UI Designer

No Comments

Post a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