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iadesign | 조명 디자이너 “피케 베르흐만스”
33599
single,single-post,postid-33599,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piekebergmans_32

조명 디자이너 “피케 베르흐만스”

piekebergmans_011978년생, 피케 베르흐만스 디자이너를 소개합니다.
예술 아카데미 St. Joost Breda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고,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로 마치 흘러내리는 듯한 조명을 만드는 디자이너입니다.

 

piekebergmans_02흔히 볼 수 있는 백열등입니다.
틀에 박힌 듯한 스타일을 싫어하는 피케 베르흐만스의 작품은 자연스러우면서도 경쾌하고 신선합니다.

 

piekebergmans_03똑같이 만들어낼 수 없게끔 100% 수작업을 고수하는 그의 제품들은
우아한 형태
에 메시지와 기능을 결합하는 작업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피케 베르흐만은  유리 이외에도 도자기, 플라스틱 등 순수하고 아름다운 자연 개체를 만들고자 합니다.

 

제품만의 역할을 하면서 모양도 아름답고 보는 즐거움까지 주는 피케 베르흐만스의 대표적인 Light Blubs전구 시리즈입니다.

piekebergmans_12piekebergmans_11piekebergmans_10piekebergmans_09piekebergmans_08piekebergmans_13piekebergmans_14그녀는 유동적으로 유리가 새로운 형태를 찾아서 최대로 스트레칭함으로써 자연스러움을 담는 작업 방식을 강조합니다.
조명의 따뜻함 속에 어딘가 모르게 동화적인 느낌 납니다.


2011년, From The Sky

그로 닝거 박물관(Groninger Museum의 객실 중 한 고에서 테이블과 의자가 있는 설치를 볼 수 있었습니다.
piekebergmans_05Groninger Museum Material World 2011

예측 가능한 전구가 갑자기 놀라운 비율로 찍혔습니다.
그들은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고 확장된 형태로 내부를 소유한 자신의 삶을 이끌어가는 것처럼 보입니다.


piekebergmans_06piekebergmans_07piekebergmans_15piekebergmans_16거대한 공간 안에서 녹는 것처럼 보이는 수많은 램프가 매달려있는 탁자와 의자가 있는 장면입니다.
각각의 램프들은 그들의 중력으로 의자 가장자리에 어딘가에 매달리거나 바닥에 보이지 않는 볼륨을 퍼뜨리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렇듯, 모두가 다른 다양성은 그녀만의 중요한 상표입니다.

piekebergmans_17

피케 베르흐만스의 작품은 VIRUS로 불리워 지기도하는데요.
그녀가 이렇게 컨셉을 설정한 이유는 바이러스 세포처럼 끝없이 변화하고, 다양한 조건에 적응하는 바이러스의 속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이유입니다.
일반적이고 정형화된 아이디어와 형태를 “방해”하면서 디자인을 진화시키고, 전파되기를 바라면서 작업을 합니다.
전구 이외에도 그녀의 다양한 바이러스 컬렉션이 있습니다.
그중에 Crystal Virus와 Vitra Virus를 소개합니다.

Crystal Virus
2007년, Crystal 작업공정

piekebergmans_18piekebergmans_19piekebergmans_20스물스물 기어서 사라질 것만 같은 유리병들입니다.
살아있는 생명체처럼 밑으로 떨어지거나 움직일 것만 같은 유리병입니다.
커다란 뜨거운 결정 거품이 목제 가구에 눌러지며 크리스탈이 나무에 타는 동안 일부 질감이 꽃병에 통합됩니다.
그런 다음 꽃병과 가구가 함께 설치물이 됩니다.


Vitra Virus
2007 년, Vitra 바이러스
작업 공정

piekebergmans_21
piekebergmans_28
piekebergmans_27piekebergmans_26piekebergmans_30piekebergmans_29가구의 만남은 감염이라고 불리며 또다른 객체의 작품을 만들어 냅니다.
뜨겁고 유창한 결정체의 거품이 가구에 밀려 들어옵니다.
사용성이 다소 떨어질 것 같은 느낌은 저만의 생각일까요?

화재와 연기가 폭발하면서 그들은 함께 녹습니다.
가구의 검게 탄 얼룩은 지문처럼 크리스탈 내부에 잡혀있으며 그 물체들은 그때부터 함께 속합니다.
가구 조각은 수정체의 받침대가 되었습니다.

결국 가장 큰 바이러스는 디자이너라고 말하는 피케 베르흐만스,
그녀의 제품은 변화와 뜻밖의 여지가 있는 공간을 허용하면서 제품이 결코 완전히 동일하지 않는 프로세스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일반적인 아이디어와 형태들에서 디자인의 예측 가능한 진화를 방해하는 작업들을 계속 해 나갈 예정입니다.

※ 이미지 출처- http://www.piekebergmans.com
※ 이미지 출처- https://blog.naver.com/pridejby/60210516980

 

 

Glory / Gabia UI Desig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