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iadesign | [컨퍼런스]콘텐츠 마케팅 서밋 2019 참가
34534
single,single-post,postid-34534,single-format-standard,ajax_fade,page_not_loaded,,select-theme-ver-3.1,wpb-js-composer js-comp-ver-4.3.5,vc_responsive
fdsafs

[컨퍼런스]콘텐츠 마케팅 서밋 2019 참가

[컨퍼런스]콘텐츠 마케팅 서밋 2019 참가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29

7/4~7/5이틀간 진행되는 콘텐츠 마케팅 서밋 2019 첫날에 참석했습니다. 크리에이티브적인 사고로 마케팅을 하는 법에 대해 배울 수 있어서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오전 세션은 하나의 장소에서, 오후 세션은 시간당 총 세 개의 강의가 진행되어, 듣고 싶은 세미나를 선택해서 들을 수 있었습니다. 총 10개의 세션에 참석했고 그중에 공유드릴만 한 내용을 간략하게 적어보겠습니다.

 

창의성은 어떻게 강력한 브랜드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가?

Dena Blevins, Global Creative Director

전)스타벅스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26

과거에 단순히 커피 원두를 팔던 가게가 어떻게 하나의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집과 일터를 오가는 사람들에게 스타벅스라는 제3의 공간을 제공하고 그곳에서 고객들이 능동적으로 행동할 수 있게 만든 것에서 스타벅스의 브랜드 이미지는 시작되었다는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 이 기본 토대가 되는 스타벅스의 생각이 지금까지 이어져서 스타벅스 음료를 주문할 때 고객들이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홀리데이 시즌에 소비자들이 컵을 디자인하는 것까지 이어진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스토리텔링의 미래는 버티컬이다.

Guan Hin Tay, Creative Change Catalyst, Founder/Global

Nestle, Creative Director, APAC Global Advisory, TGH Collective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23

모바일 위주의 시대가 오면서 많은 사람들이 콘텐츠를 가로가 아닌 세로형으로 사용하며 보기 시작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94%의 사람들이 세로형으로 사용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합니다. 다양한 예시들은 기존 광고들과 다르게 독특한 구성으로 보이는 광고들이 많았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마케팅을 할 때는 과거에 주로 사용하던 가로형에 머물기보다는 세로형으로 구성된 화면에 스토리를 전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Fireside Chat) 5G 시대의 컨텐츠의 미래

김호성 제작자(신과 함께 등) & 박정호 상무(KT)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18

두 패널이 5G 시대가 코앞으로 다가온 지금 콘텐츠의 흐름이 어떤 식으로 바뀌고 나아갈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습니다. 이제는 퀄리티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게 양적인 부분도 중요하다는 이야기와 스트리밍을 통해 소비자에게 바로 실시간으로 공유되는 부분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나는 어떻게 스토리로 브랜드를 만들었나?

Fraser Doherty, Founder

SupeJam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14

영국 왕실에서도 인정한 100% 과일로 만든 수제잼을 판매하는 슈퍼잼의 창업자의 강의였습니다. 그는 지역에서 시작한 스몰 비즈니스가 어떻게 큰 사업으로 성공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강의했습니다. 또 최근에 시작한 세계의 맥주를 소개하는 Beer52의 창업스토리도 이야기해주며 작은 생각들이 브랜드로 확장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형태는 매혹을 따른다 : BMW를 위한 사랑받는 브랜드 환경 구축

Max Lederer, Managing Creative Director

Jung von Matt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09

BMW의 이미지에 맞는 브랜딩을 위해서 다방면에서 사용자 경험적 마케팅을 일정하게 유지해야 함을 보여주었다. 그 대표적인 예로 신형차 BMW M의 M Town 광고와 스냅챗에서 진행한 BMW 광고를 들어서 설명했습니다. 또 사용자들의 자동차의 빠름과 속도를 경험할 수 있게 웹, 모바일 환경 모두 빠르게 접근 가능하게 유지함을 보여줌으로써 한결같은 사용자 경험을 보여주었습니다.

 

브랜드 캠페인 효과를 배가 시키는 타이포브랜딩

권경석 이사

산돌 커뮤니케이션

KakaoTalk_20190705_160425061_08

타이포 브랜딩은 기업의 독창적인 아이덴티티의 표현을 통하여 각종 홍보 및 브랜드를 보다 효과적인 새로운 전략을 가능하게 합니다. 그저 하나의 텍스트가 아닌 브랜딩 매니지먼트 툴로 사용된다는 것이죠. 산돌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을 통해 브랜드 타이포를 만들고 잘 사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예인 현대카드, 배달의 민족 등을 통해 타이포 브랜딩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글을 마치며

마케팅 컨퍼런스였지만 크리에이티브적인 사고와 현시장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들을 수 있는 연설들이 많아서 좋은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 해당 글을 읽고 관심이 생긴다면 다음번에 개최되는 콘텐츠 마케팅 서밋에 갔다오는 건 어떨까요?

 

AUTHOR.

공룡 / Gabia UI Designer

No Comments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